인권회의는 11월 2일 군산시, 경주시, 포항시, 영덕군에서 실시되는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처분시설‘ 유치 찬반 주민투표에 대해 관건개입과 불법 부정이 드러난 상황에서 그 결과는 인정될 수 없고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 했다.
(서가정보)

소장처 인권연구소창 보존상자 기록철 hb00000052

(문서정보)

문서번호 hc00017018 생산처 인권단체연석회의 생산일자 2005-10-31 생산자 언어 한국어
크기 분류 인권일반,민주주의 보존연한 99 상태 0
검색어 방사성폐기장, 방폐장, 주민투표, 부정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