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사랑의 집에서 5년간 6명의 장애인이 사망했고 여성장애인 성폭행은 물론 정신장애인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하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한 장애수당과 그들을 볼모로 후원금을 받아 시설장인 목사 4억 8천만원을 챙겼음이 밝혀졌다. 시설인권연대는 이 문제가 한 개인, 한 시설의 문제가 아니며 무책임과 무능으로 일관한 지자체와 보건복지부의 문제라는 성명을 발표하고 자체 진상조사단을 꾸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가정보)

소장처 인권연구소창 보존상자 기록철

(문서정보)

문서번호 hc00017063 생산처 사회복지시설 생활인 인권확보를 위한 연대회의 생산일자 2006-05-24 생산자 언어 한국어
크기 분류 소수자,시설수용자,장애인 보존연한 99 상태 0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