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8월부터 법무부 주도로 이주노동자들에 대한 집중 단속이 이루어진 가운데 2008년 5월 2일 이주노조 토르너 위원장과 소부르 부위원장이 강제 연행됐다. 인권회의는 이를 이주노조를 와해시키기 위한 ‘표적단속‘으로 규정하고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주노조를 ‘법외노조‘라 하여 지도부를 연행하고 노동자로서 가질수 있는 최소한의 권리마저 박탈하는 정부의 태도는 명백한 차별 조치이며 이주노조의 지도부의 즉각석방, 합동단속 중단, 미등록 이주노동자의 실체 인정, 권리 보장 등을 요구했다.
(서가정보)

소장처 인권연구소창 보존상자 ha00000016 기록철 hb00000052

(문서정보)

문서번호 hc00017540 생산처 인권단체연석회의 생산일자 2008-05-08 생산자 언어 한국어
크기 분류 사회권,이주노동자 보존연한 99 상태 0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