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7월 포항건설노조 집회과정에서 경찰의 과잉진압에 의해 사망한 하중근 열사의 유족들이 국가를 상대로 낸 민소소송에 대해 법원이 기각 판결을 내렸다. 하중근 열사의 사망은 이미 국가인권위원회도 경찰이 방패로 노조원의 안면부나 뒷머리를 가격하고 강제해산절차를 준수 하지 않는 등 무리한 과잉 진압에서 비롯된 것이라 인정한 바 있다. 인권단체연석회의는 유족측의 주장이 일방적이고 증거가 불충분하다는 법원의 결정에 대해 공권력의 폭력에 면죄부를 준것이라고 비판하고 또다른 의문사로 남겨져서는 안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서가정보)

소장처 인권연구소창 보존상자 ha00000016 기록철 hb00000052

(문서정보)

문서번호 hc00017595 생산처 인권단체연석회의 생산일자 2008-08-18 생산자 언어 한국어
크기 분류 인권일반,사법,노동,국가책임 보존연한 99 상태 0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