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여론을 왜곡 보도해 온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등 보수언론사에 대해 광고지면 불매운동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누리꾼 2명이 구속됐다. 2차 보이콧 운동에 대해서는 국내외적으로 형사처벌의 사례가 없음에도 검찰은 성실히 소환조사에 응해 온 누리꾼들을 중대 범죄인 취급을 하고 심지어 광고주들에게 누리꾼들을 고소하라고 종용하는 등 편파적인 태도를 보였다. 인권단체연석회의는 촛불로 표현된 국민 비판여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정치적 의도를 가진 수사로서 표현의 자유와 소비자 권리 침해라는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서가정보)

소장처 인권연구소창 보존상자 ha00000016 기록철 hb00000052

(문서정보)

문서번호 hc00017597 생산처 인권단체연석회의 생산일자 2008-08-22 생산자 언어 한국어
크기 분류 자유권,사상.양심.표현,사법 보존연한 99 상태 0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