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권 들어 대통련 선거 불법개입, NLL 대화록논란, 소위 내란음모 사건, 채동욱 검찰총장 사의 관련 국정원 개입 등 국정원에 의한 공안 정치가 강화되었다. 이에 34개 인권단체는 △국민 앞에 비밀기관 필요 없다 국정원 국내 수사권 폐지하라 △피의자들에 대한 인권침해 중단하라 △양심과 사상의 자유, 저항의 권리가 더욱 확대되어야 한다 △공포와 혐오행동이 중단되어야 한다는 요구를 발표하는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서가정보)

소장처 인권연구소창 보존상자 기록철

(문서정보)

문서번호 hc00017772 생산처 인권단체연석회의,다산인권센터 생산일자 2013-09-30 생산자 언어 한국어
크기 분류 자유권,정보기구,국가보안법,사상.양심.표현 보존연한 99 상태 0
검색어 남재준, 이병호, 이병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