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권은 정권내내 집회시위의 자유를 탄압하였다. 그리고 탄압에 앞장선 경찰을 승진시킴으로 공권력이 더욱 더 철저히 국민을 억압하도록 하였다. 남대문경찰서 최성영 경비과장은 2013년 대한문 앞에서 농성중인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을 불법적으로 연행, 감금 할 뿐 아니라 이들을 조롱하고 연대하는 집회 참가자들을 탄압했다. 이러한 최성영 경비과장의 총경 승진에 대해 대한문 앞 집회자유를 위한 긴급행동(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다산인권센터, ‘대한문에서 만나’ 영상팀, 민변 노동위원회, 인권단체연석회의 공권력감시팀, 인권중심 사람, 군인권센터)은 성명을 발표하고 박근혜 정권 규탄과 즉각 퇴진을 요구했다.
(서가정보)

소장처 인권연구소창 보존상자 기록철

(문서정보)

문서번호 hc00017743 생산처 대한문앞집회자유를위한긴급행동 생산일자 2014-01-10 생산자 언어 한국어
크기 분류 자유권,집회결사,경찰 보존연한 99 상태 0
검색어 아이히만,